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부동산&금융뉴스

개발정보·정부정책

한남4구역, 재촉계획 변경안 통과…2167세대→2331세대

신희정 2023-12-22 조회수 43
서울경제 

한남4구역, 재촉계획 변경안 통과…2167세대→2331세대[집슐랭]

입력2023.12.22. 오전 10:10
 기사원문
남산 조망 영향 없는 일부 주동 높여
한남4구역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경제]

서울 강북권 노른자 땅으로 불리는 용산구 한남4구역에 2331가구의 대단지가 들어선다. 남산 경관을 해치지 않는 일부 주동 층수가 상향되며 가구수가 이전보다 늘었다.

22일 서울시는 전날 열린 제12차 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한남4재정비촉진구역 재정비 촉진계획 경미한 변경과 경관심의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밝혔다. 한남4구역은 용산구 보광동 360번지 일대 16만 258㎡로 올해 2월 재정비촉진계획이 변경했고, 7월 교통영향평가를 거쳐 건축위원회 심의 신청을 앞두고 있다.

이번 계획은 한남재정비촉진지구의 높이에 대한 기준은 준수하면서 이미 청화아파트, 탑맨션 등 기존 건축물에 가려져서 남산 조망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일부 주동들의 높이를 높였다. 이에 따라 건폐율은 31%에서 29%로 감소했고, 일부 주동들의 형태를 타워형으로 변경해 단지 내 개방감과 쾌적성이 개선됐다.

가구수는 당초 2167가구보다 164가구 늘어난 2331가구이다. 이중 350가구는 공공임대주택으로 분양세대와 차별없는 '혼합배치'로 공급될 예정이다. 교통영향평가 결과를 반영해 일부 도로폭과 공공기여 비율은 늘어났다. 용적률은 상향됐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한남재정비촉진지구의 특수성을 고려해 남산의 경관은 보호하면서도 향후 안정적인 주택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지원은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산에서 가장 큰 정비사업인 '한남뉴타운'은 한남·보광·이태원·동빙고동 일대 111만205㎡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5개 구역이 있었는데 1구역이 해제돼 현재는 4개 구역만 남았다. 각 구역이 재개발 사업을 마치면 1만 가구 넘게 거주하게 된다. 한남2구역은 사업시행인가를 받고 시공계약을 마쳤으며,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한남3구역은 10월 이주를 시작했다. 한남5구역은 이달에 재정비촉진계획 경미한 변경과 경관심의안을 통과했다.

서울시는 한남뉴타운에 대해 남산 경관을 최대한 보호하며 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높이 원칙은 해발고도 90m(부감기준) 이하와 반포대교 남단에서 남산7부 능선조망(조망기준)을 모두 만족해야한다.

한민구 기자(1min9@sedaily.com)
  • 정부24
  • 국토교통부
  • 중앙토지수용위원회
  • 토지이음
  • 씨:리얼 (SEE:REAL)
  • 공공데이터포털
  • 대한민국법원 법원경매정보
  • 대한민국법원 인터넷등기소
  • 한국부동산원
  • 일사편리 부동산 통합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