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부동산&금융뉴스

개발정보·정부정책

서울 마지막 달동네 '백사마을' 재개발 속도 낸다

신희정 2024-03-21 조회수 25
아시아경제 

서울 마지막 달동네 '백사마을' 재개발 속도 낸다

입력2024.03.20. 오후 4:12 
 
수정2024.03.20. 오후 4:13
 기사원문

SH공사, 관리처분계획 인가 완료
총 2437가구 규모 공동주택 조성
서울 마지막 달동네로 불리는 노원구 중계본동 ‘백사마을’에 대한 재개발이 궤도에 올랐다. 2016년 표류 위기에 놓였지만,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시행자로 나서면서 정상화됐다.

SH공사는 중계본동 30-3번지 일대(옛 백사마을)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중계본동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관리처분계획이 지난 15일 노원구청의 인가를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주택도시공사


중계본동 재개발사업은 1960년대 후반 서울시 도심개발로 청계천 등에서 이주한 철거민들이 정착한 백사마을의 주거 환경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백사마을은 노후·불량 건축물이 밀집해 있어 주거환경이 열악했다.

재개발 완료 시 18만7979㎡ 규모 대상지에 최고 20층, 총 2437가구 (분양 1953호, 임대 484호) 규모 공동주택이 들어설 전망이다. 보상, 이주 및 철거 추진 단계를 거쳐 2025년 착공, 2028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계본동 재개발 사업지는 2009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으나, 2016년 사업시행자였던 LH가 사업성 저하 등을 이유로 사업을 포기해 표류 위기에 놓였다. 2017년 SH공사가 사업시행자로 변경 지정되면서 2019년 정비계획변경인가, 2021년 사업시행계획인가를 거쳐 이번 관리처분계획인가에 이르렀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도시 및 주택분야에서 35년간 축적한 노하우와 역량으로 사업시행자 변경 이후 단기간에 사업을 정상 궤도로 올릴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노후화되고 위험한 주거환경을 서울시민이 만족할 수 있는 고품질 주택, 고품격 도시로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현지 기자 hjk@asiae.co.kr

  • 정부24
  • 국토교통부
  • 중앙토지수용위원회
  • 토지이음
  • 씨:리얼 (SEE:REAL)
  • 공공데이터포털
  • 대한민국법원 법원경매정보
  • 대한민국법원 인터넷등기소
  • 한국부동산원
  • 일사편리 부동산 통합민원